'복면가왕' 걸리버, 카더가든 꺾고 가왕자리 지켰다
'복면가왕' 걸리버, 카더가든 꺾고 가왕자리 지켰다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05.22 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C)

[업코리아=이재성 기자]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왕 걸리버에 맞선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연등과 행운의 편지가 대결했다. 연등은 화사의 ‘멍청이’를, 행운의 편지는 김광석의 ‘사랑했지만’을 불렀다.

연등의 승리로 가면을 벗게 된 행운의 편지의 정체는 B.A.P 출신 영재였다. 

2라운드에서는 구원투수와 피리부는 소년이 맞붙었다. 구원투수는 패티김의 ‘초우’를, 피리부는 소년은 윤종신의 ‘환생’을 들려줬다. 

피리부는 소년의 승리로 복면을 벗은 구원투수의 정체는 배우 강신일이었다.

연등과 피리부는 소년의 대결이 이어졌다. 연등은 나얼의 ‘기억의 빈자리’를, 피리부는 소년은 하진 ‘위 올 라이(We All Lie)’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승자는 피리부는 소년이었다. 가면을 벗은 연등의 정체는 ‘듀엣가요제’ 출신 가수 최효인이었다. 

마지막으로 가왕 걸리버의 무대가 공개됐다. 걸리버는 폴킴의 ‘길’을 선곡해 감미로운 음색을 뽐내며 서정적 분위기의 무대를 완성했다.

결국 걸리버는 가왕 자리를 지켰다. 3년 만에 5연승 남성 가왕의 탄생에 걸리버는 “오늘 어렵지만 가야할 길이라는 가사가 있는 노래를 불렀다. 

끝으로 피리부는 소년 정체가 공개됐다. 그의 정체는 가수 카더가든이었다. 그는 얼굴 없는 가수가 될 뻔 했었다며 “처음엔 살도 찌고 험악한 인상 때문에 목소리와 외모가 괴리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