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 운영
광주시,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 운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5.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과 18일, 5·18민주광장·국립5·18민주묘지
▲ 광주광역시
[업코리아] 광주광역시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맞아 국가폭력 생존자와 광주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를 운영한다.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는 5·18민주화운동에 참여했거나 목격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월 증후군’ 조사와 더불어 심리검사, 개인상담을 실시하고 검사 결과 고위험군 증상을 보일 경우 센터 치유프로그램으로 연계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5월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는 17일 5·18민주광장, 18일 국립5·18민주묘지 등에서 운영된다.

오월 증후군은 매년 5월만 되면 5·18에 대한 생각이나 그림이 떠오르면서 불안하고 답답해지며 때로 매우 강한 분노나 슬픔을 느끼는 것을 지칭한다.

오수성 광주트라우마센터장은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를 통해 국가폭력에 의한 트라우마가 무엇인지 정확히 아는 것이 필요하다”며 “함께 하는 광주 공동체가 국가폭력 생존자에게 안전한 치유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