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독립·민주·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시범 사업 진행
군산시, 독립·민주·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시범 사업 진행
  • 조인구 기자
  • 승인 2019.05.1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산시, 독립·민주·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시범 사업 진행
[업코리아] 군산시는 지난 3월부터 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국가보훈처와 협력해 ‘독립·민주·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산시는 5.18 민주화운동기념일을 맞이해 지난 15일 개정면에 거주하는 문장주씨 댁에 민주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시범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강임준 군산시장, 황선우 국가보훈처 전북서부보훈지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민주화에 앞장 선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3월에는 3.1절에 맞추어 군산시 독립유공자 29가구에 대해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완료했고, 5월에는 민주유공자 4가구, 6월부터 2021년까지 국가유공자 3,966가구 등에 순차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해 나라를 위해 희생·공헌한 민주유공자들을 만나 직접 명패를 달아 드릴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고, 앞으로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예우와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