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민갑부’ 꽃게, 방송 본 시청자들 궁금증 표해, 업소 어디에 있나?
[종합] ‘서민갑부’ 꽃게, 방송 본 시청자들 궁금증 표해, 업소 어디에 있나?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5.1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사진 : 방송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안방극장 시청자들 사이에서 ‘서민갑부’ 꽃게 방송이 지대한 관심사로 떠올랐다.

최근 채널에이 ‘서민갑부’에서는 본인에게 찾아온 불행을 비법 담긴 꽃게장과 꽃게탕으로 극복하고 연 매출 10억 원을 일구며 인생의 봄날을 되찾은 박춘미 씨와 그녀의 아들 박성배 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서민갑부’ 제작진은 봄을 맞아 통통하게 살 오른 꽃게로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는 춘미 씨의 식당을 방문했다. “삼총사 주세요!” 라는 암호 같은 주문과 함께 손님 상에 나오는 것은 3만 원 이라는 놀라운 가성비에 맛까지 좋은 간장게장과 칼칼한 양념게장, 여기에 시원한 꽃게탕으로 구성된 꽃게 세트메뉴다.

춘미 씨 간장게장에는 그녀만의 비법이 가득 담겨있다. 10년 넘은 ‘씨간장’으로 깊은 맛을 내고 갖가지 채소와 한약재, 직접 키운 당귀를 넣어 비린 맛은 잡고 봄의 향을 담는다.

또 상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말린 귤껍질을 천연방부제로 사용, 영하 20도에서 48시간 동안 냉동 숙성해 담백하고 탱탱한 게장을 만든다.

또한 양념게장은 옅은 간장 소스에서 숙성한 후 직접 담근 ‘매실장’과 ‘아로니아즙’을 넣은 양념으로 버무려 매콤달콤함을 더한다.

지금은 그녀 인생의 봄날이라고 하지만 사실 그녀에게도 혹독하고 매서운 겨울이 있었다. 남편과 이혼한 후 누구보다 억척스럽게 살던 그녀.

두 아들은 유일한 희망이었다. 하지만 군대 첫 휴가를 나온 둘째 아들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큰 충격과 슬픔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게 된다.

설상가상 그녀에게 내려진 청천벽력같았던 위암 3기 판정. 또 한번의 큰 고통과 충격이었지만 혼자 남을 큰아들 성배 씨를 생각하며 극복해 낸다.

추운 겨울을 견디고 따뜻한 봄날을 맞이하듯 혹독한 시련을 이겨내며 연 매출 10억 원 자산 15억 원을 일궈낸 억척엄마 춘미 씨의 이야기가 ‘서민갑부’에서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저기가 어디냐?”, “나도 한번 맛 보고 싶다” 등 의견들을 표했다.

‘서민갑부’ 꽃게 업소는 인천 강화군에 자리잡은 ‘나룻터꽃게집’이다.

한편,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독한 갑부가 온다! ‘서민갑부’는 밑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갑부가 될 수 있었던 독한 비법과 그 속에 숨겨진 따뜻한 감동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