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불똥 튄 송현정 기자 논란? 靑 '덤덤'
KBS 불똥 튄 송현정 기자 논란? 靑 '덤덤'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5.1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현정 기자 (사진=JTBC 캡처)
송현정 기자 (사진=KBS2 영상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 대담과 관련, 인터뷰어인 KBS 송현정 기자의  태도논란으로 시작된 여론이 비판 청원 등으로 불똥이 튀었다.

송현정 기자는 취임 2주년을 맞은 문 대통령과 대담을 나누면서 민감할 수 있는 주제들을 던지고, 또 과감하게 발언을 끊어내며 80분간의 대화를 이었다.

그는 입사 22년차 기자로,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출입기자였으며, 현재는 국회 담당 기자로 알려졌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송현정 기자의 논란과 덩달아 KBS 수신료 폐지를 촉구하는 청원에 주목하거나, 과거 KBS의 보도에 주목하기도 했다. 또 인터뷰어의 자질 문제를 거론하며 사과 청원을 올리는 등 후폭풍이 거셌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0일 "문 대통령은 불쾌해하거나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송현정 기자의 대담 이후 문희정 전 국민TV 아나운서는 "쓸데없이 말을 끊고 본인 생각을 강요하는 건가"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반면 전여옥 전 의원은 "인터뷰의 진면목을 보여줬다"고 평가를 냈다.

앞서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는 지난 8일 중앙일보에 기고한 시론에서 KBS가 문 대통령과 단독 대담방송을 앞둔 데 대해 방송사 측의 중심 채널로서 각성을 촉구한 바 있다. 손 교수는 최근 KBS뉴스 9의 시청률 하락과 관련, KBS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의 제작 자율성과 표현의 자유를 자의적으로 해석한다고 지적하면서, "시민의 자유를 보장하려면 사회적 쟁점에 대해 다양한 관점과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중심 채널로서 종합적이고 완결적인 보도를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