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북 식량지원 구체적인 방식·규모 검토단계…결정시 부처서 발표"
청와대 "대북 식량지원 구체적인 방식·규모 검토단계…결정시 부처서 발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5.0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규모나 형식 등 구체적 얘긴 안 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자료사진]

 

청와대가 핵심 관계자가 8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통화에서 공감대를 이룬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인 추진 방향과 관련, "이제 검토에 들어가야 하는 단계"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한 만큼 어떤 품목이 어떤 방법으로 얼마나 지원될지 궁금할 텐데, 이제 논의에 들어가야 하는 단계여서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직접 지원이냐 기구를 통한 지원이냐의 문제를 포함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결과물이 나오면 해당 부처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어제 한미 정상 통화에서는 식량 지원 규모·형식에 대한 제안 등의 구체적인 얘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두 정상 중 누가 먼저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거론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사안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방안을 결정하는 수순으로 가는 것이어서 무 자르듯 누가 먼저 얘기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북한의 식량 부족 실태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세계식량기구(WFP)의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는 '어린이 등이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견디도록 도와야 한다'고 적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미 정상은 전날 밤 통화에서 최근 WFP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게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