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언론회논평]강남구청의 봉은사역명 선호도 재조사를 환영한다
[교회언론회논평]강남구청의 봉은사역명 선호도 재조사를 환영한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5.12.02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종교 사회에서 특정종교 편향식 역명 결정은 시정돼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신연희 구청장은 코엑스역명추진위원회 관계자들과 면담에서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명과 관련된 주민선호도 조사를 다시 실시하고 역명개정 기회를 최대한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늦은 감이 있으나 신 구청장의 결단을 환영한다.

지난 해 12월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하철 9호선 929호 역명을 불교의 사찰명인 ‘봉은사역’으로 확정 고시하였다. 이에 대하여 시민 단체와 기독교계가 반발하자 박 시장은 지난 5월 한기총을 방문한 자리에서 ‘역명은 서울시지명위원회의 결정이며, 지시한 바가 없다’고 하였다.

그러나 박 시장은 불교계와 상당히 관련이 깊다. 특히 봉은사와 인연은 각별하다. 박 시장은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봉은사 미래위원장을 역임했다. 지난 해 2월에는 봉은사 주지와의 면담에서 ‘봉은사역명’과 관련하여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지 있으며, 또 5월에는 봉은사 주지 출판기념회에도 참석한 바 있다.

사실 서울시 봉은사역명 결정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은 많이 달랐다. 우선 2013년 강남구청이 역명 1차 조사에서는 1위가 코엑스, 2위가 봉은사, 3위가 아셈이었다. 또 올해 3월 인터넷 포털 사이트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코엑스 55%, 봉은사 45%로 국민들은 코엑스역명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대에 강남의 핵심인 코엑스사거리 일대는 이미 국제 명소가 되었다. 그럼에도 역명은 봉은사역으로 결정 고시되었다.

올 3월 강남구교구협의회가 서울시를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박 시장은 ‘봉은사역명이 정해진 것을 몰랐다’는 등의 엉뚱한 발언을 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고, 서울시 관계자들도 ‘서울시 지명위 회의록이 없다’는 연막을 친 바 있다.

그러나 올 해 10월 국민일보는 봉은사가 개입한 강남구청의 2차 설문조사를 근거로 역명을 정했다는 서울시 지명위원회의 회의록을 공개함으로 거짓임이 드러났다.

이렇게 잘못되고 종교편향적인 꼼수행정은 사라져야 한다. 이런 가운데 코엑스역명추진위의 끈질긴 역명개정 요청을 강남구 신연희 구청장이 수용하게 되어 다행이다. 이제는 강남구청은 약속대로 빠른 시간내에 공정한 방법을 통하여 역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이에 따라서 강남 지역을 통과하는 지하철 역명에 대한 올바른 명칭 부여가 이뤄지므로, 국민들과 지역민들 사이에 불편하고, 불쾌하고, 불공정한 일들이 시정되기를 바란다.

봉은사 방문객과 코엑스를 이용하는 이용객의 비율은 0.27%:100% 로 집계되고 있다. 봉은사의 1년 방문자가 25만 명으로 코엑스 1일 방문자수에 불과하다는 것과 코엑스 사거리는 향후 광역철도가 신설되고 강남 관광특구의 중심축이 된다는 것은 글로벌 시대에 하나의 사찰 이름으로 역명을 불러서는 안되는 이유가 명백한 것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