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뮤지션 카더가든, 180도 극과 극 매니저와 등장
대세 뮤지션 카더가든, 180도 극과 극 매니저와 등장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5.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더가든, 2019년 대세 뮤지션 독보적인 감성X감각적인 보이스로 눈도장
▲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업코리아]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세 뮤지션 카더가든이 180도 극과 극 매력의 매니저와 등장한다. 1분 1초가 아깝다며 ‘빨리빨리’를 외치는 카더가든과 매사에 느긋한 여유만만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될 예정인 것. 상반된 두 사람의 일상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오는 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52회에서는 공통점을 찾기 힘든 카더가든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된다.

2019 대세 뮤지션 카더가든이 대세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뜬다. 독보적인 감성과 감각적인 보이스로 혜성처럼 등장, 대중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그의 일상은 과연 어떨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무엇보다 카더가든 매니저가 자신과 카더가든이 “생활 패턴이나 성격이 정반대”라면서 고충을 제보했다는 후문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그런데도 4년 동안 함께 일할 수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티키타카’ 입담 덕분이라고. 실제로 이들은 작은 농담 하나도 놓치지 않고 주거니 받거니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등장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와 함께 날카로운 눈빛으로 거울을 보며 섬세하게 머리를 정리하는 카더가든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뿐만 아니라 매니저는 그가 머리를 손질하는데 단 3분이면 충분하다며 그를 ‘포마드 장인’으로 인정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서로 다른 스피드로 함께 일상을 보내는 카더가든과 매니저의 모습은 오는 4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