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바다 만들기 팔걷어 붙였다”
“깨끗한 바다 만들기 팔걷어 붙였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5.0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등 6개 기관 ‘업무혁약’체결
▲ 울산광역시
[업코리아] 울산시는 2일 오전 11시 시청 상황실에서 ‘깨끗한 바다 만들기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울산시, 울산시교육청, 육군제53보병사단, 울산해양경찰서,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울산항만공사 등 6개 기관이 참여한다.

참여 기관은 양해각서를 통해 깨끗한 바다 만들기 해양정화 활동 적극 참여, 해양오염사고 예방 노력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제활동 적극 협조, 항만 미세먼지 발생 저감 노력 강화, 해양환경 관리 및 예방을 위한 청소년 교육활동 적극 협조, 기타 지속적인 협력과 의견 교환을 통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울산시는 이번 업무 협약과 관련, 오는 25일 남구 장생포 부두 등 34개소에서 해양수산 유관단체, 기업체, 학생,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범시민적인 깨끗한 바다 만들기 홍보 행사’를 개최한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해양보전의 중요성과 해양쓰레기 문제에 더욱더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며 “연근해 해양환경의 변화와 해양쓰레기 침적으로 어업 생산량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므로, ‘깨끗한 바다 만들기’ 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5월부터 11월까지 울산연안 27개 항·포구 19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깨끗한 바다 만들기 챌린지 릴레이’ 행사를 추진해 정화활동 우수 어촌계를 선정해 연말에 표창할 계획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