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생태계 교란 유해 동·식물 퇴치 나서
울산시, 생태계 교란 유해 동·식물 퇴치 나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2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산란장 설치, 큰입배스 알 제거 작업도 병행
▲ 울산광역시
[업코리아] 올해에도 태화강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유해 식물 퇴치사업이 전개된다.

울산시는 오는 9월 27일까지 태화강의 생태계 교란과 균형을 파괴할 우려가 있는 가시박, 환삼덩굴 등 유해식물을 제거하고 태화강의 고유어종을 보호하기 위해 큰입배스 알 제거 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시박과 환삼덩굴은 주로 태화강 둔치와 호안에 서식하면서 갈대와 같은 다른 식물의 생육을 방해하고 왕성한 번식력으로 나무들까지 고사시키는 한해살이 덩굴식물이다.

하천을 한번 점령하고 나면 제거가 어려우므로 새싹이 돋아나는 봄철에 뿌리째 뽑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제거 방법이다.

울산시는 유해식물 제거를 위해 기간제 근로자를 모집하고 가시박, 환삼덩굴 등 제거 작업에 집중 투입키로 했다.

또한, 생태계 교란 외래어종인 큰입배스의 산란철을 맞아 24일부터 태화강 삼호섬 주변 모래층에 인공산란장을 설치해 오는 6월말까지 주 2회~3회씩 인공산란장에 산란한 알들을 제거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유해 동·식물은 그대로 방치할 경우 고유 동·식물이 자라는 것을 방해뿐만 아니라 확산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생물다양성의 가장 큰 위협이 된다.” 며 “유해 동·식물 제거 작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4톤의 유해식물과 59만 개의 큰입배스 수정란을 제거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