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석유화학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 본격화
울산 석유화학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 본격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유출수·비점 오염물질 등 하천 유입 원천 봉쇄
▲ 완충저류시설 설치 개념도
[업코리아] 울산지역 주요 산업단지 내 수질오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울산미포국가산단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울산시는 24일 오후 2시 울산시 남구 석유화학단지에서 석유화학공단협의회 회원사, 시공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미포국가산단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 안전기원제와 함께 사업 추진상황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어 오후에는 완충저류시설 이용자인 석유화학공단협의회와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이 사업은 국비 300억 원을 포함한 총 42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저류량 3만 7,000톤 규모의 완충저류시설을 오는 2021년 6월까지 준공하게 되며 현재 터파기공사가 진행중에 있다.

이번에 설치되는 완충저류시설은 산업단지 내 사고로 발생되는 유독 사고유출수와 오염물질이 함유된 초기 우수의 하천 유입 차단하기 위한 수질오염방지시설로써 울산에서는 울산미포국가산단에 처음 설치된다.

완충저류시설 설치가 완료되면 산업단지 내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오염물질을 완충저류지로 유입 처리해 두왕천 및 외황강 오염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된다.

또한 비점오염원이 많이 함유된 초기 우수와 산업단지 내 불명수도 처리가 가능해져 수질 개선에도 기여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질오염사고 예방과 수질개선은 물론, 안전도시 울산에 한걸음 더 가까워 질 수 있도록 완충저류시설를 설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지난 2016년에 울산시 전체 산업단지에 대해 완충저류시설 설치·운영방안을 수립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온산국가산업단지, 신일반산업단지, 길천산업단지, 하이테크벨리산업단지 등 5개 산업단지 13개소에 순차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석유화학단지와 온산국가산업단지에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