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시민자치학교’ 성주동에서 첫 개강
‘창원시 시민자치학교’ 성주동에서 첫 개강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4.23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역량강화를 통한 자생력 갖춘 주민자치회 운영을 위한 자치프로그램 구성
▲ ‘창원시 시민자치학교’ 성주동에서 첫 개강
[업코리아] 창원시는 4월 초 주민자치회 시범지역을 선정에 이어, 22일 성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창원시 시민자치학교’를 개강했다.

이번 시민자치학교는 성주동을 시작으로 10개 시범 읍면동별 찾아가는 교육이 진행되고, 구청 통합교육 및 야간교육 일정이 6월말까지 잡혀있어 많은 시민들이 일정에 구애받지 않고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성주동 시민자치학교는 대통령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주민자치전문위원인 김석 강사의 강의로 시작됐다. 김석 강사는 자치분권시대 주민자치회 위원의 역할을 강조하고, 주민자치회 운영 우수사례들을 창원형 주민자치에 적용시켜 설명했다. 주민자치회 운영 시 필요한 의견수렴과정 등 실무능력 또한 강조했다.

성주동 시민자치학교 1일차 교육을 수료한 시민은 “주민자치회라 해서 딱딱하고 어렵게만 생각했는데, 우리 마을에 애착을 갖고 우리가 꿈꾸는 마을을 직접 만들어나갈 수 있는 게 주민자치회임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민자치학교는 시정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들을 수 있는 교육과정으로 현재 58개 전 읍면동에서 교육희망자에 대한 사전접수가 이뤄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민자치학교를 통해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결정하는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주민의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주민자치 활성화와 창원형 주민자치의 기틀을 닦는 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