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간 방치된 조현병 환자, 앙심→보복살인?
9년간 방치된 조현병 환자, 앙심→보복살인?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4.17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병 (사진=JTBC, YTN 캡처)
조현병 (사진=JTBC, YTN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조현병 감정을 받았음에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남성이 결국 살인까지 이르는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돼 충격을 안긴다.

17일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 용의자 안모(42) 씨의 이야기다.

안씨는 지난 2010년 폭력 사건으로 정신 감정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편집형 정신분열병(조현병)을 감정 받아 징역을 받지 않고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현병 치료로 이어지지 않았다. 본인의 치료 의사가 없다면 제3자가 치료를 요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관련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조현병 등 폭력성이 매우 높은 정신질환자들의 범죄를 예방할 수 없는 시스템을 지적했다. 

조현병 환자 안씨의 경우도 병명을 확정받은 9년부터 현재까지 제대로 된 치료 등 관리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조현병이 다 위험하지 않다. 위험한 타입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위험한 타입"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범죄) 직전의 행적, 폭력으로 입건이 돼서 벌금형을 받고, 오물을 투척하고 불만 제기를 했다. 또 미성년자 아이들을 쫓아다니기도 했다"면서 "그런 과정 중에 이웃 간의 갈등이 앙심을 품게 만들었고 보복으로 간 것으로 추정해볼 수 있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교수는 안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으나 사리분별이 가능했을 것으로 유추했다.

숨진 피해자들 중 안씨가 스토킹한 여학생과 그 가족이 포함됐기 때문. 또한 스스로 불을 지르고 소리를 질러 사람들을 대피한 점 등을 미뤄 "사람들이 어디로 내려갈지 예상했던 것 같다. 흉기를 숨기고 출구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피해자를 선별해서 살해하기 이른 것"이라고 봤다.

현재 안씨가 경찰 조사에서 제대로 답하지 못하고 횡설수설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심신미약을 받기 위해 고의적으로 횡설수설한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답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