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산업특구 발전 포럼 개최
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산업특구 발전 포럼 개최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4.1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주시
[업코리아]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는 양주·포천·동두천시 지역에 특화된 섬유·가죽 제조산업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패션산업 메카로 도약하고자 추진한 연합 특구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을 오는 27일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특구 발전 포럼은 의류학 분야의 전국규모 학술단체인 복식문화학회와의 연계를 통해 ‘패션의 확장: 글로벌 패션특구 발전방안’의 주제로 개최되며, 전국의 대학교수 및 대학생, 섬유관련 업계 종사자, 관련공무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해 섬유산업 발전을 위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특구 발전 방안을 탐색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경기북부 섬유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 탐색과 섬유관련 전문가 및 지성인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할 수 있는 위한 공모전을 시행하고, 포럼 당일에는 특구발전방안 공모전 수상작 발표, 의상전시회, 패널 토의 등 다양한 행사들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차년도 패션 트랜드를 전파 하기 위한 크리에이티브팩토리 안수경 전무의 강연과 섬유제조분야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건국대학교 박창규 교수의 4차산업혁명 시대의 패션과 유통 산업 강연 역시 준비되어 있다.

본 포럼은 단기간 내 특구의 발전방안을 탐색·실천하고 중앙/지방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며, 고부가가치 섬유·패션 브랜드를 조기에 창출해 산업구조 고도화를 조기 실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산업특구’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지난 2018년 9월 19일부로 지정 되었으며, 이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섬유·가죽산업의 돌파구가 되어 경기북부지역의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