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와 물관리 협력사업 발굴에 나서
덴마크와 물관리 협력사업 발굴에 나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4.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 4월 15일 대전 본사에서 ‘한국⁃덴마크 협력사업 발굴 워크숍’ 개최
이학수 k-water 사장
이학수 k-water 사장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4월 15일 오전 10시부터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한국-덴마크 협력사업 발굴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10월 덴마크에서 열린 ‘녹색성장 및 국제사회의 목표 2030(이하 P4G)’ 코펜하겐 정상회의의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이다.

P4G는 2017년 제72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국과 덴마크 등 9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녹색성장과 국제협력을 위한 민관협력체다.

참고로 9개국은 한국, 덴마크, 네덜란드, 멕시코, 베트남, 에티오피아, 칠레, 케냐, 콜롬비아이다.

또한, 우리나라와 덴마크 물기업 간 협력사업 발굴을 비롯해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추진을 위해 개최하는 것이다.

워크숍에는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국내 중소기업(스코트라, 유솔, 테크원, 한화큐셀), 주한 덴마크 대사관 및 덴마크 물 기업 등이 참여하였다.

참여자들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지능형 물관리(스마트 물관리)’와 정수처리 체계, 하수처리 무방류 시스템, 누수 관리, 수상태양광 등 다양한 물 분야 기술 교류 및 협력사업 발굴에 대해 논의하였다.

워크숍 이후 덴마크 대표단은 대체 수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산신도시 물환경센터’를 4월 16일 오후 1시에 방문하였다.

‘아산신도시 물환경센터’는 하수재이용 기술을 활용해 연간 약 164만 톤의 생활하수를 고품질의 산업용수로 재처리해 인근 반도체 제조 공장에 공급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워크숍으로 해외 물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혁신과 발맞추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양국의 물 분야 협력을 강화하여 기술과 경험을 교류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물산업 기업의 해외 진출은 물론 국제 물 문제 해결에도 동참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