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김정은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 밝힐듯…대북특사 언급 주목
文대통령, 오늘 '김정은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 밝힐듯…대북특사 언급 주목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1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언급 예상…사실상 특사 파견 방침은 굳힌 듯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포함, 향후 비핵화 논의 진전을 위한 외교정책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에 대해서도 언급할 가능성이 있어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1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이번 한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연설에 대한 코멘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하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도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대북특사 파견 여부에 대해 이날 회의에서 언급할 수 있어 주목된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대북특사 파견 방침 자체는 사실상 굳어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으며, 이 고위 관계자 역시 '대북특사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 이슈를 포함해 대통령의 언급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내일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말씀은 있지만,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사 파견 일정이나 특사 명단을 발표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는 의견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