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3 우승자’ 이영지, 우뚝 섰다 성실해서 이 자리에 왔다... 벅찬 감동에 말 잇지 못해
‘고등래퍼3 우승자’ 이영지, 우뚝 섰다 성실해서 이 자리에 왔다... 벅찬 감동에 말 잇지 못해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4.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사진 : 방송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고등래퍼3' 우승자가 드디어 이영지로 결정이 됐다.

어제 밤 전파를 탄 엠넷 ‘고등래퍼3’에서 그녀가 우승자로 우뚝섰다. 더욱이 남자가 아닌 여자가 최고의 자리에 오른 것은 해당 대회에서 최초이어서 더욱 큰 화제를 몰고 왔다.

이날 ‘고등래퍼3’ 마지막 무대에는 이영지를 비롯해 여러 도전자들이 우승자가 되기 위해 저마다 자신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권영훈의 무대에 대해 행주는 “그 만의 특별한 느낌이 있다”라고 평을 했다. 이어 최진호의 무대에 더콰이엇은 “보석 같은 목소리다”라고 극찬을 했다.

양승호는 “지구가 멸망하는 마지막 날에 나라면 ‘행복해야겠다’는 마음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그 후 이영지가 등장했다. 코드쿤스트는 “처음에 영지가 여기까지 올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상을 하지 못했을거다. 하지만 영지의 성실한 면이 있다. 참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칭찬을 했다.

이어 이영지의 무대에 우원재와 창모가 함께 해 열광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그 후 강민수, 이진우가 무대를 선보였다.

그후 ‘고등래퍼3’ 우승자로 이영지의 이름이 불려졌다. 그녀는 한 동안 벅찬 감동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녀는 “이 기쁜 순간을 함께 해서 좋다”라고 말을 했고, 자신에게 도움을 준 코드쿤스트와 더콰이엇에게 “늘 저를 믿어주시고, 좋은 비트와 조언 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2위는 강민수가 차지를 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