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사견에게 물린 '60대 사망'…경찰, 중과실치사 혐의 적용해 견주 입건
도사견에게 물린 '60대 사망'…경찰, 중과실치사 혐의 적용해 견주 입건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 합의 등 사후조치 여부따라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
맹견 목줄 입마개 착용 [연합뉴스]
맹견 목줄 입마개 착용 [연합뉴스]

 

지난 10일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게 물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중과실치사,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견주 A(58)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일 오전 7시 55분께 안성시 미양면 자신이 운영하는 요양원에서 도사견 2마리가 든 개장 문을 제대로 닫지 않아 탈출한 도사견이 요양원 입소자 B(62) 씨를 공격하는 것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양원 주변에서 산책하고 있던 B 씨는 달려든 도사견에 가슴과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에 숨졌다.

이 외에도 요양원 부원장 C(44) 씨가 B 씨를 덮치는 개를 말리다 다리 등을 물려 치료를 받았다.

B 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A 씨가 요양원 앞마당에서 키우던 개로, 이날 개가 갇혀있던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B 씨를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개는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m로 파악됐다. 사고 후 견주인 A 씨의 뜻에 따라 안락사가 결정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청소를 위해 개장 고리를 열고 들어갔는데 안에서도 문을 잠가야 한다는 걸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게 된 만큼 엄격한 법 적용을 통해 책임소재를 명확히 할 것"이라며 "유족과의 합의 절차 등이 미진할 경우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