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가용자원 모두 동원해 총력대응" 긴급지시
문대통령, "가용자원 모두 동원해 총력대응" 긴급지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용자원 모두 동원, 주민 적극 대피…진압 어려우면 확산방지 주력"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0시부터 47분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중앙재난대책본부, 국방부, 소방청, 속초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상황보고를 받은 뒤 총력대응을 지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0시부터 47분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중앙재난대책본부, 국방부, 소방청, 속초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상황보고를 받은 뒤 총력대응을 지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도 인제군과 고성군에서 큰 산불이 발생한 직후인 전날 오후 11시 15분께 관계부처에 총력대응 체제 유지를 지시했고, 5일 오전 0시 20분께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긴급회의를 주재 후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대응하라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회의에서 재난안전관리본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속초시 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보고 받고 "산불 진압이 어렵다면 확산방지에 주력하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또 "더 이상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 주민을 적극 대피시키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말했다. 

특히 산불 진화과정에서 소방관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유의하고 이재민에 대한 긴급 생활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산불 발생과 진화, 피해 상황 등을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하고 산불 발생 시 행동요령을 구체적으로 홍보하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각 부처 계정들과 대응 요령 및 속보를 공유하는 한편 경찰청·산림청·속초시청·국무조정실 등도 온라인 계정으로 대응 요령과 속보를 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산골짜기에 거주하는 주민을 일일이 확인하고 연락해 대피하도록 하고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산불이 북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하라"고 주문했고, 이와 함께 "인근 항구에 정박 중인 선박도 유사시에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피해 지역 학교 휴교령 등 아이들의 보호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에게도 후속 대응 상황을 면밀히 챙기고, 필요하면 관계기관회의 개최 등 상황 점검 및 지원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예정된 식목일 기념행사 참석을 취소했다.

또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중이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번 산불이 심각하다는 상황 판단 아래 야당의 양해를 구해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먼저 자리를 떴다. 

역시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노 실장에 앞서 위기관리센터로 이동,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국가위기관리센터 직원들은 오후부터 전원 대기 중이었으며, 국가안보실 김유근 1차장의 주관으로 상황을 관리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장에는 소방차 66대, 소방인력 1천여명이 투입돼 있으며, 주민은 600여명 대피했다"며 "추가적인 소방인력을 전국에서 투입 중"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7분께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성콘도 부근 변압기 폭발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 불은 이후 산으로 옮겨붙었다.

소방청은 오후 9시 44분을 기해서는 대응 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올렸다.

화재 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앞서 인제군에서도 오후 2시 45분께 약수터 인근 야산에서 산불이 났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