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 등, 대한은행 권력X라인 전쟁
‘더 뱅커’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 등, 대한은행 권력X라인 전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4.0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뱅커’ 측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 이어 대한은행을 흔들 또 다른 파벌이 등장할 예정..더 치밀하고 쫄깃한 권력 전쟁과 민낯을 확인할 수 있을 것” 기대
▲ <사진제공> MBC ‘더 뱅커’
[업코리아]이번 주 '더 뱅커'에서는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 등 대한은행의 권력을 둘러싼 치열한 라인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또한 대한은행을 세차게 흔들어 놓을 새로운 파벌의 등장까지 예고돼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노대호가 감사로 대한은행에 컴백하면서 대한은행에 작은 변화가 시작됐다. 특히 절대권력의 중심인 은행장 강삼도의 ‘강라인’과 그를 무너뜨리려는 부행장 육관식의 ‘육라인’ 사이에 더 큰 균열이 예고된 상황. 이들 사이에서 자신만의 길을 가는 감사 노대호와 ‘육라인’의 에이스인 본부장 한수지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대호는 폐점된 공주지점장에서 본사의 임원인 감사 자리에 오르며 대한은행의 모든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는 신임 임원 축하 만찬장에서 값비싼 식사를 즐기는 임원들을 향해 팩트폭격을 날리며 제대로 신고식까지 치른 상황. 특히 노대호는 감사가 되자마자 공주지점에서 함께 일했던 진선미가 관련된 ‘고의부도 사건’을 눈감아 준 공주중앙지점의 비리를 파헤치고 빠르게 해결하며 화제의 중심이 됐다.

앞뒤 가리지 않고 직진하는 대호를 걱정하는 수지 앞에서 그는 “난 감사로서 내 할 일을 할 뿐이야”라며 앞으로 그가 오직 감사로서 자신만의 길을 닦아 갈 것을 예상케 만들었다.

권력의 중심인 강행장은 대한은행이라는 체스판의 말들의 움직임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다. 그는 육부행장이 휘두른 칼날에 불안한 기색을 보인 ‘강라인’ 전무 도정자앞에서 폐점이 된 지점의 직원들을 먼저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대호를 예전부터 눈여겨 본 강행장은 대한은행 임원들의 파벌 싸움을 안타까워하며 그에게 “은행을 개혁해 주세요”라고 부탁했고, “어느 누구도 노감사를 제지하지 못할 겁니다”라고 힘을 실어주기도. 그런 가운데 그 대상이 누구라도 괜찮다는 그의 말과 표정에서는 그가 감사인 대호를 비롯해 자신이 만든 체스판 위 어떤 ‘말’을 통해 자신의 권력을 지켜 나갈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더 뱅커' 측은 “이번 주 김상중-채시라-유동근-안내상에 이어 대한은행을 흔들 또 다른 파벌이 등장해 더욱 첨예하고 쫄깃한 권력 전쟁의 민낯을 보여줄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