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내달 트럼프와 정상회담…이틀간 방미
문대통령, 내달 트럼프와 정상회담…이틀간 방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3.2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미국 도착해 1박 후 11일에 회담…북미협상 교착 타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월 10∼11일(현지시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워싱턴 DC를 찾아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방미는 문 대통령 취임 뒤 7번째로 '하노이 담판' 결렬 후 교착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실마리를 찾으려는 일정으로 풀이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는 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한미동맹 관계를 더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양국 공조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한국시간으로 내달 10일 출국, 현지시간으로 10일 미국에 도착하여 미국에서 1박 한 뒤 현지시간 11일 정상회담을 하고서 곧바로 귀국길에 오를 계획이다. 

다만 '회담이 몇 차례 예정돼 있나'라는 물음에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측과 합의가 된 후에 다시 밝히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따라서 4월 11일 예정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는 문 대통령이 아닌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