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청와대 참모·국무위원 중 다주택자 다수
[재산공개]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청와대 참모·국무위원 중 다주택자 다수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3.2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청와대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올해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을 보면 청와대 참모와 국무위원 상당수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참모 중 박종규 재정기획관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신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소재 아파트 두 채를 신고했다. 

박 기획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강동구 고덕동 고덕아이파크아파트(7억9천500만원)와 서초구 우면동 대림아파트(5억9천700만원)를 보유했다. 

청와대는 박 기획관이 자녀의 대학입시 문제로 고덕동에 살고 있으며 우면동 아파트는 전세임대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기획관은 자녀의 입시가 마무리되면 고덕동 아파트를 매각한 뒤 우면동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한기 1부속비서관은 배우자 명의로 송파구 잠실동 엘스아파트(8억8천800만 원)와 마포구 성산동의 주상복합건물(1억6천500만원)을 신고했다.

조 비서관은 현재 엘스아파트에 거주 중으로, 성산동 주상복합건물은 전세임대 중이다. 조 비서관은 박 기획관과 달리 별도의 매각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유송화 춘추관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노원구 상계동 청솔양우아파트(2억8천900만원), 배우자 명의로 노원구 중계동 주공아파트(1억7천200만원)를 보유 중이다. 중계동 아파트는 시부모를 부양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강서구 등촌동 동성아파트(3억8천700만원)를, 배우자 명의로 같은 동의 주공아파트(1억8천700만원)를 신고했다.

이 중 한 채는 어머니를 모시기 위해 매입한 것으로, 현재 강 비서관의 어머니가 혼자 거주 중이라고 한다.

국무위원 중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시내에 주택 두 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강 장관은 본인 명의의 관악구 봉천동 다세대주택(3억2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서대문구 연희동 단독주택(14억4천만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와 국무위원들 중에서도 서울과 지방, 또는 지방에만 두 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수가 상당수다.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강남구 논현동 경남논현아파트(4억7천300만원)를, 본인 명의로 세종시 소담동 새샘마을아파트(1억8천900만원)를 신고했다.

윤 비서관은 2016년 국토부 근무 시절 분양받은 세종시 아파트가 올해 6월까지 전매제한 기간에 걸려 매도하지 못한 만큼 올해 중에 이를 팔 것으로 알려졌다.

148억6천900만원으로 청와대 참모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강남구 개포동 개포자이아파트(8억5천800만원)를, 본인 명의로 세종시 새롬동 새뜸마을 아파트(3억3천600만원)를 갖고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주 비서관은 임명 당시 재직 중이던 산업연구원이 세종시로 이전해 이곳의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산업연구원으로 복직하면 거주할 목적으로 계속 보유하고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은 본인 명의로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4억4천800만원)과 세종시 새롬동 더샵힐스테이트아파트(2억5천3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세종시 아파트는 현지 근무 목적으로 특별 분양을 받아 실거주했다고 한다.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된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7억6천800만원)와 본인 명의로 된 세종시 어진동 더샵센트럴시티 아파트(4억3천500만원)를 신고했다.

세종시 아파트는 원래 근무하던 산업부의 세종시 이전에 따라 실거주 목적으로 특별분양받은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주 비선과 강 비서관, 박 비서관은 별도의 매각 계획은 언급하지 않았다.

엄규숙 여성가족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무원마을 아파트(2억3천300만원)와 배우자 명의의 경남 밀양시 단독주택(6천600만원), 서울 마포구 합정동 단독주택(1억292만원)을 신고했다.

엄 비서관은 고양시 아파트에, 창원대 교수인 배우자는 밀양의 단독주택에 거주 중인 가운데 합정동 단독주택은 시부모 사망 후 형제들이 지분을 나눠서 상속받아 판매가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은 성북구 하월곡동 꿈의숲푸르지오 아파트(3억1천900만원)와 광주시 북구 본촌동 단독주택(8천100만원)을 신고했다. 광주의 단독주택은 선친으로부터 상속받은 것으로, 모친이 거주 중이라고 한다.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본인 명의의 관악구 신림동 신림현대아파트(3억3천400만원)와 배우자의 미국 단독주택(2억5천200만원)을 신고했다.

미국 단독주택은 배우자가 현지 IBM에 재직 중이어서 실거주 목적으로 소유 중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청주 서원구 성화동 남양휴튼아파트(2억6천500만원), 흥덕구 오송읍 힐데스하임아파트(2억4천500만원), 서원구 남이면 단독주택(8천100만원) 등 3채를 신고했다.

황 비서관은 성화동 아파트를 2011년 매입해 2017년까지 거주했다. 이후 배우자 직장이 오송읍으로 옮겨가며 다른 아파트를 매입한 다음 성화동 아파트는 계속 매각을 시도 중이다. 

남이면 단독주택은 2010년 사들인 뒤로 주말농장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본인 명의로 된 송파구 신천동 삼성웰리스아파트(5억3천200만원) 외에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의 단독주택(2억2천400만원)을 신고했다.

다주택자는 아니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복합건물을 25억7천만원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명의로 국민은행에서 10억2천만원을 대출받았다고 신고한 만큼 이 금액을 더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정기재산 신고 당시 2주택자였던 청와대 참모 중 일부는 정부의 다주택자 처분 유도 정책에 부응해 보유하던 주택을 팔아 1주택자가 되기도 했다.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은 지난해 신고한 관악구 봉천동 관악현대아파트를 팔아 현재는 서초구 서초동 유원아파트(4억9천800만원)만 보유하고 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차 아파트를 팔고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아파트(8억8천800만원)만 신고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