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아파트, 없었던 일로 하는 경우도 있어 잡음 없앨 순 없을까?... 믿고 구매했는데 날벼락
‘추적60분’ 아파트, 없었던 일로 하는 경우도 있어 잡음 없앨 순 없을까?... 믿고 구매했는데 날벼락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3.2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사진 : 방송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많은 이들이 ‘추적60분’ 아파트 방송에 대해 비상한 관심을 표했다.

왜냐하면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 지은 아파트와 관련한 문제점들을 다뤘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밤 전파를 탄 ‘추적60분’에서 공개된 아파트의 문제점들을 보면 견본을 보고 이를 믿고 수억 대의 돈을 지불하고 분양을 받았으나, 실제로 보니 견본과 달랐다.

또한 아파트에 들어가기 전 삼만 건이 넘는 하자가 생긴 경우도 있었고, 부실하게 건물을 지어 계약을 없었던 것으로 한 경우도 있었다.

‘추적60분’에서는 이런 문제점이 생긴 배경 중 하나가 먼저 분양을 하고 나중에 시공을 하는 방식을 지적했다. 

특히 이런 문제점을 없애기 위해 나중에 아파트를 분양을 하는 대안이 2004년에 구체적인 방안까지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권이 바뀐 후 이는 없었던 일이 됐고, ‘추적60분’에서 인터뷰한 시민단체는 이를 반대하는 거대한 힘이 있다고 주장을 해 눈길을 끌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