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위터 통해 北 추가 대북제재 중지 공언…교착심화 막고 협상동력 포석
트럼프, 트위터 통해 北 추가 대북제재 중지 공언…교착심화 막고 협상동력 포석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3.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21일 발표된 제재 철회'로 알려졌다 '예정 제재취소'로 수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2일 트위터. [트위터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2일 트위터. [트위터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제재가 추가될 것이라고 오늘 재무부에 의해 발표가 이뤄졌다"며 "나는 오늘 이러한 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적 대북제재를 하지 말라고 지시함은 더이상의 북미협상 교착 심화를 막고 협상 동력을 이어가려는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발표된 재무부의 대북제재를 철회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긴장 심화의 연속이던 북미협상이 새 국면을 맞는 것인지 비상한 관심이 쏠렸으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대북제재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다소 수그러드는 분위기다. 

재무부가 대북제재를 발표한 것은 전날인 21일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무부가 오늘 발표했다'고 표현하면서 혼선이 일었다.

'어제'를 '오늘'로 잘못 표기한 것 아니냐는 분석에 힘이 실리면서 미 언론 대다수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무부의 전날 대북제재를 번복했다'는 식으로 해당 소식을 전했다.

전날 발표된 재무부의 대북제재를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한 것이라면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북미협상에 던지는 메시지가 상당해 큰 관심이 쏠렸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행정부와 정면 충돌할 수 있는 부담을 감수하고 제재를 철회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유화 제스처를 보낸 것으로 읽힐 수밖에 없어서 트럼프 대통령이 '톱다운식' 해법으로 협상 동력에 불을 지피려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이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별다른 정정 없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런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만 설명한 점도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했다. 

지난 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비핵화 협상 중단 및 핵·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을 내비치며 북미 간의 긴장이 고조된 터라 제재 철회를 통해 상황 악화를 막는 한편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통해 북미협상을 풀어가겠다는 특유의 돌파전략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를 지시했다는 재무부의 대북제재가 다음주로 예정된 제재라는 외신 보도가 잇따르면서 이미 발표된 제재를 철회한 것보다는 파장이 덜한 상황이다.

그렇다고는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적 제재 중단 지시는 북미협상 재개를 염두에 두고 긴장 악화를 막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여전히 가능하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강경 발언, 최선희 부상의 압박 회견, 미국의 추가 대북제재,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철수 등 북미협상이 연일 악화일로를 걷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적 제재 중지로 협상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