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도내 최초 문화도시 지정 전력투구
김해시, 도내 최초 문화도시 지정 전력투구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3.2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진흥법 의거 정부 국내 첫 지정 의미
▲ 문화도시 100인 토론회 진행 모습
[업코리아] 김해시가 도내 최초 문화도시 지정을 받기 위해 전력투구한다고 밝혔다. 가야문화권을 대표하는 문화도시로서 공인을 받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경남에서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의 제1차 문화도시 예비사업지 10곳에 이름을 올렸고 올 연말 있을 문화도시 최종 지정을 준비하고 있다.

문화도시는 도시 이미지 부각을 위한 지자체의 일반적인 수식어 붙이기가 아니라 지역문화진흥법이란 법률 규정에 의해 국내 처음으로 지정되는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

이 때문에 시는 올 한해 내실 있는 예비사업이 본 지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역들은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하며 9월 중 예비사업 추진현황 중간결과 보고, 10월 중 문체부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현장실사를 거쳐 11월 중 예비사업 최종결과 발표회를 끝으로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후 문체부는 12월 초 제1차 문화도시 지정에 대한 최종심의, 의결을 거쳐 12월 말 제1차 문화도시를 지정, 공표할 계획이다.

문화도시 지정 지자체 수는 5~10개 선이 될 것으로 보이며 지정 후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최대 200억원의 예산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허성곤 시장은 “문화도시는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매우 귀중한 프로젝트”라며 “올 한해 촘촘하고 내실 있는 예비사업을 발판으로 반드시 도내 최초의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아 55만명 시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문화도시 김해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