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명, 실명 급급했던 다그침… 결국 사과
왕종명, 실명 급급했던 다그침… 결국 사과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3.19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종명 (사진=MBC 캡처 화면)
왕종명 (사진=MBC 캡처 화면)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왕종명 앵커가 이틀째 뜨거운 감자로 오른 인터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왕종명 앵커는 전날(18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故 장자연 사건 증인 윤지오 씨와 인터뷰를 나누다가 실명 공개를 요구하는 무리수를 던졌다.

특히 왕종명 앵커는 윤씨에게 "생방송에서 하는 이야기는 다른 차원의 얘기" "방송 뉴스 시간에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나" 등 다소 다그치는 듯한 어조로 질문을 던져 윤씨를 당혹케 했다.

잠시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던 윤씨는 "(대신) 책임질 수 있나"면서 반문했으며, "검경이 밝혀내고, 또 공표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관련해 MBC 측은 윤씨에게 직접 사과했음을 밝히고,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또 왕종명 앵커가 방송에서 직접 사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윤씨는 SNS를 통해 왕종명 앵커의 사과를 수용했음을 밝히고, 추후 인터뷰에서는 목격자, 증언자 중심의 인터뷰가 이뤄질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19일 왕종명 앵커는 '뉴스데스크'를 통해 비판을 수용하고, 사과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