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 지하화 방안 검토…"2호선 지상구간은 우울한 그림자"
박원순,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 지하화 방안 검토…"2호선 지상구간은 우울한 그림자"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3.1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성동·송파 구청장과 면담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18일 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을 지하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서울 광진구는 지난 15일 김선갑 광진구청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방문해 지하철 2호선 지하화 필요성과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광진구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이 해당 지역의 우울한 그림자로 작용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핵심 정책 연구과제로 착수해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지하철 2호선은 한양대∼잠실 9.02㎞, 신도림∼신림 5.82㎞, 영등포∼합정 3.50㎞, 지선 구간인 신답∼성수 3.57㎞ 등 총 21.91㎞가 지상으로 달린다.

현재 지상 구간은 소음과 진동, 분진 등으로 지역 주민의 지하화 요구가 거센 상황이다. 

광진구는 지난 1월 한양대∼잠실역 구간 지하화 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