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인도네시아에서 신남방 지원 행보 이어가
무보, 인도네시아에서 신남방 지원 행보 이어가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03.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말레이시아에 이어,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와 업무협약 체결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 이하 ‘무보’)는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와의 업무협약에 이어, 신남방 핵심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도 우리기업 수주 지원 행보를 이어갔다.

무보는 15일(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PERTAMINA)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페르타미나가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우리기업 참여를 조건으로 무보가 금융지원 체계를 마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요 협력 분야는 ▲가스 ▲석유·석유화학 ▲수송용 선박 ▲해양플랜트다.

페르타미나는 인도네시아 전체 석유의 90%를 처리할 수 있는 정제시설과 독점적 판매망을 보유한 국영석유기업이다. 페르타미나는 2025년까지 정제능력을 두 배(1백만배럴/일⇒2백만배럴/일)로 늘리기로 하고 정유플랜트 신·증설을 추진 중이다.

작년 12월말에는 현대엔지니어링과 SK건설이 페르타미나가 발주한 미화 40억불(약 4.5조원) 규모의 발릭파판 정유플랜트 증설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무보는 금년 중 페르타미나에 사전금융한도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전금융한도는 우리기업 수주를 전제로 무보가 발주처에 신용한도를 미리 제공하는 제도이다.

사전금융한도를 활용하면 발주처는 자금조달 걱정 없이 신속하게 사업추진이 가능하고, 우리기업은 금융주선 부담 없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무보 이인호 사장은 “앞으로도 국영에너지 기업 및 글로벌 우량기업에 대한 사전금융한도 제공을 확대해 우리기업 신남방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