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4%로 취임 후 최저 기록…한국 경기 51%가 '나빠질 것'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4%로 취임 후 최저 기록…한국 경기 51%가 '나빠질 것'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3.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전망 응답자 51% '나빠질 것'…'살림살이 좋아질 것' 15% 불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3.14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3.14 [사진=연합뉴스]

 

15일 한국갤럽이 지난 12∼14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4%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의 44%로 취임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고 부정 평가는 46%로, 긍정률을 2%포인트 넘어섰다.

한국갤럽 측은 자체 여론조사 기준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12월 셋째 주에 이어 두 번째라고 밝혔다.

성·연령별로는 19∼29세 남성(36%), 50대 남성(39%), 60대 이상 남성(35%), 50대 이상 여성(38%), 60대 이상 여성(29%)에서 지지율이 평균을 밑돌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28%)과 부산·울산·경남(32%)에서 지지율이 평균을 크게 하회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북한과 관계 개선(20%), 외교 잘함(16%) 등이 거론됐다.

부정 평가 요인으로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32%), 친북 성향(24%)이 언급됐다.

한편 앞으로 1년간 한국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1%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좋아질 것'이란 응답은 14%에 불과했고 30%는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5%만이 '좋아질 것'이라고 했고 32%가 '나빠질 것', 50%는 '비슷할 것'이라 예측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