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유인석 탓에 곤혹, 경찰 윗선 어디까지 닿았나
박한별 유인석 탓에 곤혹, 경찰 윗선 어디까지 닿았나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3.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별 유인석 (사진=SNS 캡처)
박한별 유인석 (사진=SNS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배우 박한별 남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에게로 초점이 맞춰진다. 14일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출석한 그에 대해 공익제보자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의 단체 카톡방에서 거론된 '경찰청장'과 문자를 주고 받은 사람이라고 지목해 파장이 일고 있는 것.

이로 인해 박한별은 또 다시 유인석 대표와 함께 이름을 올리는 곤혹을 겪고 있다. 결혼 1년여 만이다.

방 변호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오갔던 대화들에서 직접적으로 쳥찰 윗선과 접촉하는 관계가 유인석 대표라고 지목했다. 

유인석 대표는 승리와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인물이며, 버닝썬 지분 5분의 1을 가지고 있다. 설립 1년여 전, 승리의 성매매 알선 정황이 포착된 카톡 대화에서도 등장한 인물이다. '창녀 2명을 구해왔다'고 발언한 인물이 유인석 대표로 유추되고 있다. 그는 이날 경찰 출석에서 일반인 신분을 이유로 포토라인에 서는 것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이들의 대화에서 추정할 수 있는 것은 '경찰청장'이다. 하지만 지방경찰청장의 가능성도 있어 '윗선'을 섣불리 특정하긴 힘들다. 이들이 '뒤를 봐준다'고 언급한 청장으로 거론된 당시 경찰청장이던 강신명 전 청장은 "승리와는 일면식도 없고 이슈에 대해선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적극 해명에 나선 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