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명 선 긋자 줄줄이 터진 의혹… 정준영-최종훈 무슨 일이
강신명 선 긋자 줄줄이 터진 의혹… 정준영-최종훈 무슨 일이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3.13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승리는 물론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으나, 공교롭게도 같은 날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로 드러난 FT아일랜드 최종훈의 경찰 유착 의혹이 나와 관심을 끈다. 

13일 YTN은 최종훈이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며 경찰에 부탁했고, 이후로도 담당 경찰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보도했다. 앞서 SBS funE도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 포함된 카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 유착을 의심할 만한 대화 내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최종훈 측은 이날 경찰 청탁 관련, "음주운전은 사실이나 경찰을 통해 청탁을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들이 대화를 나눈 시기는 2016년 초로, 당시 경찰청장은 강신명 전 청장이었다. 해당 단톡방에는 '경찰총(청)장이 다 해결해주겠다고 했다" 등 내용이 담겼다고 전해지면서 해당 인물이 강신명 전 청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번졌다.

이에 대해 강신명 전 청장은 복수 매체를 통해 "(승리 카톡) 관련해서는 오늘 처음 알게 됐고 아는 바도 없다"면서 "모든 명예를 걸고 관련이 없다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강신명 전 청장의 이러한 입장 이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여성을 불법 촬영했다는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정준영이 3년 전 같은 혐의로 무혐의를 받은 데 대해 경찰의 증거 인멸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경찰이 사설 포렌식 업체 측에 '데이터 복원 불가'로 확인서를 작성해달라 요구하고, 업체에서 이를 거부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승리, 정준영은 내일(14일) 각각 성매매 알선,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에 대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