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세플러스] 양띠의 2019년 02월 13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운세플러스] 양띠의 2019년 02월 13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02.13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이재성 기자] 2019년 02월 13일 양띠는 노력 없이 얻을 수 있는 대가는 없다. 지금까지 최선을 다하였다면 그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주변에서 당신을 꾸준히 지켜보고 있던 사람들의 추천에 의해서 지금보다 더 큰 임무와 책임을 맡게 된다.

55년생은 자신의 기술과 능력이 인정받게 된다.

67년생은 이미 예상했던 일들이 표면위로 나타난다.

79년생은 믿는 마음과 혹시나 하는 마음 사이에서 갈등이 많다.

91년생은 평소 하지 않던 행동으로 손해를 볼 수 있겠다.

03년생은 여행이나 출장은 길하지 못한 때이니 미루는 것이 좋겠다.

또한 별자리로 알아본 오늘의 운세는 다음과 같다.

양자리(3/21~4/19) 는 평소와는 다르게 예술적 감각이 발휘를 하는 날입니다. 업무나 과제에서 이를 잘 살리면 훌륭한 성과물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어떤 일이든 타이밍이 승부를 좌우합니다.

황소자리(4/20~5/20) 는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아 마음이 안절부절못합니다. 큰 욕심을 부리지 말고 상대가 원하는 근본적인 문제를 되짚어 보는 안목이 필요합니다. 오늘은 무엇보다도 긍정적인 사고가 곧 행운으로 이어짐을 명심해야 합니다.

쌍둥이자리(5/21~6/21) 는 남을 너무 믿는 자세보다는 미리 철저한 사전 답사를 한 후에 중요한 일을 결정해야 할 것입니다. 오늘은 조심해야 할 부분은 바로 거래에 의한 계약이나 서류상의 문제입니다.

게자리(6/22~7/22) 는 평소에 눈 여겨 두었던 아이템이나 생각을 좀 더 수정하면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일을 해낼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좋은 찬스를 얻게 될 것입니다. 대인관계나 회사에서는 언행에 일치하는 것에 주의해야 합니다.

사자자리(7/23~8/22) 는 모든 일에 서두를 필요는 없습니다. 문제는 해야 하는 여러가지 일들 중에서 어떤 일이 가장 중요한가를 판단하는 안목이 필요하죠. 심적인 여유가 필요합니다. 지금은 일상적인 일에만 성실히 임해도 문제가 없습니다.

처녀자리(8/23~9/23) 는 바쁘게 움직여야 이로움이 큽니다. 마음속에 담고만 있던 일들을 실천하기에 좋은 날입니다. 장애물은 있지만 목표를 향해 용기를 가지세요. 찬스를 놓친다면 후회만 남습니다.

천칭자리(9/24~10/22) 는 지혜로움이 관건인 하루입니다. 선배나 부모님의 조언을 구하면 뜻밖에 좋은 해결책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좋은 컨디션을 기대할 수 없으므로 자신의 능력을 벗어나는 일은 피하도록 하세요.

전갈자리(10/23~11/22) 는 오늘은 기분좋은 하루 입니다. 맑은 정신은 기분까지 상쾌히 하고 무슨 일이든 승승장구 합니다. 단, 너무 욕심을 부리면 실수를 저지르게 될 수 있으므로 의욕을 너무 앞세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수자리(11/23~12/24) 는 과욕은 금물입니다. 오늘은 변화가 이로운 날이 아닙니다. 따라서 새로운 일을 도모함에 있어서는 아무런 이익을 얻지 못할 것이므로 보류하는 것이 좋습니다.

염소자리(12/25~1/19) 는 오늘은 심신이 피곤하지만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조금 더 힘을 내도 좋을 때입니다. 이번 일로 성과를 올리면 내년엔 지위를 맡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모처럼의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물병자리(1/20~2/18) 는 하는 일마다 좋은 결과를 얻게 되겠으니 이로움이 많은 하루입니다. 좋은 운이 깃드는 때이니 만큼 새로운 일을 도모함에 있어서도 이로움이 따를 것입니다. 따라서 그 동안 계획하거나 바라던 일이 있다면 오늘 추진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물고기자리(2/19~3/20) 는 의연한 마음을 가지고 매사에 임한다면 오히려 어려운 상황도 쉽게 풀어갈 수 있음을 상기하길 바랍니다. 매사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은 작은 기쁨 속에서도 큰 행복감을 느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출처=데일리운세/사주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