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생, 1년만에 '북한은 적' 41%→5%로 줄어…절반 "협력대상"
초중고생, 1년만에 '북한은 적' 41%→5%로 줄어…절반 "협력대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2.1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통일부 학생 8만명 조사…北이미지 '독재' 줄고 '한민족' 늘어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4월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2018.4.27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4월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2018.4.27 (사진=연합뉴스)

 

12일 교육부와 통일부가 지난해 10월 22일∼12월 10일 전국 초중고 597곳의 학생 8만2천947명을 대상으로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초·중·고등학생들이 북한을 적(敵)이라기보다는 경계하면서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부처는 2017년 548개 학교 학생 9만1천316명을 대상으로 한 같은 조사와 비교했을 때, 1년 전보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우리에게 어떤 대상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답한 학생이 2017년 41%에 달했지만 작년에는 5.2%로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대신 '경계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새로 생긴 보기를 택한 학생이 28.2%를 차지했다.

'협력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답은 41.3%에서 50.9%로 늘었고 '우리가 도와줘야 하는 대상'이라는 답도 10.8%에서 12.1%로 증가했다.

'북한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느냐'는 질문에 '독재·인물'이라고 답한 학생이 2017년에는 참여 학생의 49.3%였지만, 2018년에는 26.7%에 불과했다. '한민족·통일'이라고 답한 학생은 8.6%에서 24.9%로 많이 늘어났다. '가난·빈곤'(7.2%)이나 '지원·협력'(1.7%)이라고 답한 학생도 전년도보다 늘었다. 하지만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답은 '전쟁·군사'(29.7%)였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한 학생이 2017년에 이어 작년에도 60%대였는데, 수년 내로 통일이 될 것 같다는 답이 많이 늘어났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 제공]

'통일이 된다면 언제쯤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2017년에는 '21년 이후'(31.2%)라는 답이 가장 많았으나, 2018년에는 '6∼10년 이내'(31.3%)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5년 이내'에 통일이 될 것 같다는 답도 2017년 5.1%에서 2018년 16.4%로 증가했다.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로 갈수록 통일에 대해 신중하거나 현실주의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은 73.9%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고등학생은 54.6%만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도 초등학생은 '역사적으로 같은 민족이라서'(27.4%)라고 답한 학생이 가장 많았지만, 고등학생은 '우리나라의 힘이 더 강해질 수 있어서'(26%)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조사에서 학생과 교사 모두 학교 내 통일교육 효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통일교육 자료 개발 및 교사 전문성 제고 등을 위해 협업을 지속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