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학교보안관’첫 배치
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학교보안관’첫 배치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02.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특별시
[업코리아] 서울시가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새로 배치한다.

학교보안관 제도는 서울시가 2011년에 도입해 2018년 12월 기준, 서울시내 국공립 초등학교 559개교에 학교보안관 총 1,185명이 배치되어 운영 중이며, 2018년 5월에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는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확대한다.

특수교육의 대상이 되는 학생은 일반학교보다 안전사고 등에 빈번히 노출될 수 있어 보다 지속적인 관찰과 보호가 필요해 조례 개정과 함께 학교보안관 확대 시행을 진행하게 됐다.

이번에 배치되는 국공립 특수학교는 모두 13개교로 각 학교당 2명씩 배치되며 서울맹학교와 서울농학교는 기존 학교안전 요원이 있어 학교 필요에 따라 1명씩 배치된다.

그간 서울시는 학교보안관이 ‘학생보호인력’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체력측정 기준이 일정 수준 이상인 사람만 신규 보안관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매년 재계약 시에도 의무적으로 체력측정을 받도록 하고 체력측정 합격기준 점수를 2017년 20점, 2018년 23점, 2019년 26점 으로 매년 상향조정하고 있다.

백 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이할 우리 학생들이 마음 놓고 등하굣길을 오가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학교보안관 운영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며 “학부모들도 마음 놓고 자녀의 교육을 맡길 수 있는 안심이 되는 학교,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