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위터에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서…평화 진전시키길 고대"
트럼프, 트위터에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서…평화 진전시키길 고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2.0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다낭 놓고 줄다리리 끝 北 '선호' 하노이로 낙점 분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이달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이달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글을 올려 밝히면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최종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간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하노이와 다낭이 유력하게 거론돼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북미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만나 '세기의 담판'을 벌인 데 이어 8개월 만에 무대를 베트남 하노이로 옮겨 북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2차 담판을 벌이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트위터에 "우리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 김정은(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을 만나 평화를 진전시키릴 고대한다.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경제 로켓' 발언은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면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 발신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위협을 경고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지칭한 바 있다. 

2차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 그동안 미국은 휴양도시인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소재한 수도 하노이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연설에서 '27~28일 베트남'으로만 2차 정상회담 일정을 밝힌 것도 북미간 줄다리기로 그때까지도 장소가 두곳중 한곳으로 낙점되지 않은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하노이로 장소를 최종 발표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협상 결과물로 보인다.

하노이 어디에서 정상회담이 개최될지도 관심이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북미 정상회담이 하노이에서 개최될 경우 메리어트, 메트로폴, 쉐라톤 인터컨티넨탈 등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미 제2차 정상회담이 18일(한국시간 기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회담 일정과 장소가 확정되면서 양측의 정상회담 준비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6~8일 이뤄진 비건 대표와 김혁철 특별대표간 만남에 대해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구축 등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의 1차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시가 최종 확정됨에 따라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를 담았던 1차 정상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