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김준현-유민상, 스키장 철퍼덕 포착 일어나지 못해 슬픈 뚱앤뚱 '왕의 남자' 新 패러디 '공복의 남자' 유장생X김공길로 변신 대 폭소
'공복자들' 김준현-유민상, 스키장 철퍼덕 포착 일어나지 못해 슬픈 뚱앤뚱 '왕의 남자' 新 패러디 '공복의 남자' 유장생X김공길로 변신 대 폭소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2.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복자들' 뚱앤뚱의 포복절도 스키장 습격사건 공복 보드 중 갑자기 영화 패러디
▲ <사진제공> MBC ‘공복자들’
[업코리아] ‘공복자들’ 김준현과 유민상이 공복 중 스키장에서 철퍼덕 넘어져 일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으로 포착됐다. 영화 '왕의 남자'를 '공복의 남자'로 새롭게 패러디 해 각각 유장생과 김공길로 변신한 이들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8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에서는 김준현과 유민상이 스키장에서 영화 '왕의 남자'를 패러디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을 받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스키장으로 향한 김준현과 유민상은 포복절도를 유발하는 자세로 시선을 강탈한다. 이들은 뱃살 때문에 일어나지 못하고 계속해서 철퍼덕 넘어지는 등 웃픈 모습을 보여줬다고. 또한 스키장이 처음인 김준현은 계속해서 웃음을 유발한 가운데, 보드 유 경험자인 유민상은 의외의 엄청난 보드 실력을 뽐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김준현과 유민상은 넘어진 채 즉석에서 펼친 영화 패러디로 관심을 모을 예정. 그 영화는 바로 '왕의 남자'로, 유민상은 김준현에게 "나 여기 있고 너 거기 있냐"라며 영화 속 대사까지 완벽히 재연하며 영화 속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렇듯 김준현과 유민상은 눈밭에서 실컷 구르고 넘어지며 멘탈이 탈탈 털릴 것으로 전해져 웃음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 앞에 떡볶이와 우동이 등장했는데, 이는 '삼겹쌈'에 이어 김준현의 멘탈을 더욱 흔들 예정. 이에 뚱앤뚱은 떡볶이와 우동을 앞에 두고 먹느냐 마느냐를 주제로 정상회담을 방불케 하는 열띤 토론을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눈밭에서 펼쳐지는 김준현과 유민상 주연의 '공복의 남자'는 오늘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 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공복자들’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