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출마선언, "문재인정부, 부정선거로 탄생해 정통성마저 의심"
오세훈 출마선언, "문재인정부, 부정선거로 탄생해 정통성마저 의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2.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우리는 '정치인 박근혜'를 넘어서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극복해야 한다"
오세훈 저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출마선언을 하고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저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출마선언을 하고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7일 "이제 우리는 '정치인 박근혜'를 넘어서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극복해야 한다"라며 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영등포 한국당 당사에서 가진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통해 "국민적 심판이었던 탄핵을 더는 부정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도자 한 사람을 중심으로 권력을 좇아 편 가르고 싸워왔던 구태정치의 과거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우리 당에 덫 씌워진 '친박(친박근혜) 정당'이라는 굴레에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히도 대통령으로서 박근혜는 국민들과 당원들의 바람에 큰 실망을 안겨드린 게 사실"이라며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헌법적 가치에 부응하게 사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일가가 뇌물 수수 의혹을 받자 스스로 '나를 버리라'고 했다. 그런 결기가 없었다면 폐족으로 불렸던 그들이 지금 집권할 수 있었겠나"라며 "박 전 대통령을 극복할 수 있어야 보수정치는 부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냐, 아니냐'의 논쟁으로 다음 총선을 치르기를 원하고 있을지 모른다"며 "그런 프레임으로 걸어 들어가는 순간 총선은 참패"라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제가 무상 포퓰리즘에 맞서 모든 것을 다 걸고 싸울 때 다음 해 치를 총선과 대선을 의식해 포퓰리즘 반대 운동에 나서지 않고 숨어버렸던 정치인들의 보신주의와 비겁함에 대해서도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이어 "당 조직 전체가 개혁보수의 가치를 공유하고, 국민들 앞에서 자신 있고 당당하게 보수임을 말할 수 있도록 당 체질부터 강화하겠다"고 전제한 뒤 "이는 정치 초년생이 할 수 있는 과업이 아니다"라며 사실상 당권 경쟁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했다.

또한 홍준표 전 대표를 염두에 둔 듯 "여러 가지 이유로 불안한 후보에게 기회를 한 번 줘 볼 만큼 한가하지 않다"며 "이미 기회를 잡았지만 처참한 패배를 자초한 분에게 다시 맡길 수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 대표로서 흠결이 있거나 과거가 연상되는 프레임이 심판의 대상이 된다면 우리는 방어를 거듭하다 패배하고 말 것"이라며 "눈앞의 이익을 위해 현실과 타협하는 분들이 총선과 대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년 동안 문재인정권은 우리를 침몰시키려는 계획을 실행해 왔다. 언론·사법·교육·노동을 막론하고 국가 전 분야에 자기들과 코드를 맞춘 세력들을 광범위하게 포진시켰다"며 "한국판 '문화혁명'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김경수 법정구속에서 보듯 부정선거로 탄생해 정통성마저 의심받는 정권"이라며 "'과속·불통·부패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한다. 보수대통합과 혁신을 이뤄내 내년 총선에서 저들을 응징하고 정권을 탈환하겠다"고 강조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