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구제역 막고자 전국 소·돼지 긴급접종 마쳐…소 살처분 2천 마리 넘어 '8년 만 최다'
정부, 구제역 막고자 전국 소·돼지 긴급접종 마쳐…소 살처분 2천 마리 넘어 '8년 만 최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2.0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소독에 모든 역량 집중"…이개호 장관, 방역현장 점검
경기도 안성 한우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가운데 30일 대전 서구청 축정팀 관계자가 관내 사육 중인 한우에 구제역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안성 한우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가운데 30일 대전 서구청 축정팀 관계자가 관내 사육 중인 한우에 구제역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설 연휴 직전 발병한 구제역 확산을 막고자 전국 모든 소·돼지에 대한 긴급 백신 접종을 마쳤다.

지금까지 살처분한 소 마릿수는 2천 마리를 넘어서 2011년 이래 8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소·돼지 1천340만 마리에 백신 긴급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다만, 제주도 92.2%가 완료돼 아직 일부 가축이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 접종에는 지역 동물병원 수의사, 농·축협 소속 수의사 등 1천99명의 수의사가 참여해 전국적인 접종 역량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3일 전날까지 전국 축산농가·시설 8만5천660곳을 소독했고, 이날 역시 전국적으로 활용 가능한 1천300여대의 시설·장비를 동원해 소독을 이어간다.

농식품부는 "농장 소독은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사 내·외부에서 이중으로 (바이러스가) 차단되도록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날 전국적으로 비가 내림에 따라 축사 내부를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비가 그친 뒤에는 소독액을 교체해 축사 내·외부를 일제 소독하겠다"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정부는 원예작물용 농약 살포기까지 방역에 동원할 만큼 구제역 확산 방지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며 "축산농가가 스스로 책임감을 갖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소독을 잘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외국인 근로자가 일하는 농장은 설 명절 전후로 외국인 근로자의 가족·친지가 방문한 경우나 당사자가 고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경우 특별히 소독에 더욱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농식품부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으로 이번 구제역으로 살처분한 가축은 소 2천43마리와 염소 229마리를 합쳐 총 29개 농장에서 2천272마리에 달했다.

이는 2010∼2011년 경북 안동에서 145일간 구제역이 발생해 소 15만여 마리를 살처분한 이래 8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당시에는 소 외에도 돼지 331만여 마리와 염소·사슴 1만여 마리도 살처분했다.

농식품부는 "가축시장에서 거래되는 소 가운데 송아지가 60%에 달해 관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도축 물량의 0.4%가 감소하는 수준으로 미미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연휴 이틀째인 이날도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 뒤 충북 진천 구제역 방역대책본부와 거점시설본부를 방문해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백신을 접종해도 방어 항체가 충분히 형성되기까지는 일정 기간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와 방역기관은 군부대 제독 차량과 농협 공동방제단 등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설 연휴 기간 집중적으로 소독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도 전남 장성·담양·함평 지역의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방역근무자를 격려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도 농협은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인력 6천250명과 방역 차량 815대를 투입하겠다"며 "취약 농가 백신 공급, 접종 지원, 축산물 수급, 가격 안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