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코리아 > 한국공항공사 핵심공항들, 공항운영효율성 평가에서 상위권 휩쓸어
< 공공코리아 > 한국공항공사 핵심공항들, 공항운영효율성 평가에서 상위권 휩쓸어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5.07.13 0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는 3일 ‘공항생산성부문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Air Transport Research Society)의 ‘공항운영 효율성’ 평가에서 대한민국 핵심공항들이 아시아 지역 상위권을 휩쓸었다고 밝혔다. 제주공항은 아시아 지역 1위를 사상 최초로 차지하였으며, 김해공항은 2위, 김포공항은 4위, 인천공항이 7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한국공항공사 운영 공항들은 2013년부터 연속하여 ‘ICAO 항공안전상시평가’ 세계  1위를 달성하였고, ACI 주관 세계공항 서비스평가(ASQ) 5년 연속 1위에 이어, 이번 세계공항 운영효율성평가에서도 3개의 거점공항이 상위권을 휩쓸면서 안전과 서비스, 효율성 등 다양한 방면에서 ‘월드 클래스(World-Class) 공항기업’으로서 세계적인 인정을 받았다는 평가다.

올해는 △아시아= 제주공항, △태평양= 시드니공항, △북미=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공항, △유럽= 코펜하겐공항이 대륙별 1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에서 제주공항은 아시아 타 공항과 비교하여 대규모 공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적은 수의 직원들로 많은 여객처리를 하였으며 항공기 1회당 운항비용 등 원가경쟁력, 여객증가율이 높아 아시아지역 1위 공항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제주공항은 2003년부터 여객이용료를 동결하였고, 시설사용료도 2007년 이후로 8년간 동결하여 타 공항 대비 가격경쟁력도 탁월하다. 제주공항만의 특성과 활성화 노력 등에 대한 학자들의 관심이 뜨거워 이에 대한 수상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또한 제주공항은 정부의 항공 자유화와 항공운송업자 유인책에 힘입어 항공사의 노선개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외국인 무비자 환승제도와 저비용항공사의 적극적인 마케팅 등으로 해외여객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공항들은 여객의 공항이용료, 항공사 착륙료 등  공항시설 사용료가 아시아의 경쟁공항과 비교하여 저렴함에도 많은 수익과 성과를 올림으로써 국민들 입장에서도 이용료를 적게 내면서 서비스와 효율성 면에서 탁월한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 전 세계 학자들로부터 효율적 공항 운영에 대한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국공항공사 김석기 사장은 “메르스 정국으로 침체되어 있는 국민들에게 우리나라 주요 공항들이 세계적 권위의 항공교통분야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는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공항운영 성과는 공항시설과 서비스뿐만 아니라, 비용과 수익을 효율적으로 분배한 가격경쟁력까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앞으로도 지방공항의 가격경쟁력을 키워 국민들이 저렴하고 편리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국민행복의 날개」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계항공교통학회에서 수여하는 공항운영효율성 평가는 교수, 연구원 등 항공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매년 200여개 전 세계 공항들의 생산성, 경영효율성, 단위비용 경쟁력, 공항이용료 등을 원가 중심 경영성과로 비교・분석하여 평가한다. 아시아・태평양・북미・유럽의 4개 대륙별 최고의 공항을 선정하여 발표하는데, 아시아에서는 일본(하네다,나리타), 중국(베이징,푸동,홍차오), 싱가폴(창이), 홍콩(첵랍콕) 등 세계 유수의 공항도 다수 포함된 가운데 대한민국 공항들이 연달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업계 관계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공공마케팅 공공코리아 http://www.publickorea.com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