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6개국 45명"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제2기 출범
서울시, 26개국 45명"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제2기 출범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01.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특별시
[업코리아] 서울시는 외국인주민과의 소통·협치 창구로서 운영 중인"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제2기를 18일 출범한다.

서울시는 외국인주민이 42만 여명에 이를 정도로 다양화되고 있는 다문화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앞서 2015년 12월 외국인주민으로만 구성된 회의체인"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를 구성·운영해 왔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운영된"제1기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는 외국인에게 실질적으로 보탬이 되는 정책 발굴 및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활동했으며, 이를 통해 80건의 정책을 서울시에 제안해 반영시키는 등 시의 외국인 관련 정책 형성 과정에 실질적으로 참여하는 상설 자문기구로 기능해왔다.

서울시는 이러한 제1기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의 성과를 이어가고자, 작년 8월부터"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선정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공개모집과 공정한 심사를 거쳐"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를 선정했다.

"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는 서울시에 체류하는 외국인 규모에 따라 26개국 45명으로 구성되었으며, 2년 동안 활동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중앙아시아 11명, 중국 7명, 남부아시아 5명, 유럽 5명, 베트남 4명 등이다.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는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고, 안건을 논의하는 활동을 펼치고, 전체 회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시의 외국인주민과 관련된 정책을 직접 제안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관련한 서울시는 18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에서"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위촉식을 개최하고 공식적으로 출범하게 된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민 23명 중 1명이 외국인주민임에도 그간 정책 제안이나 실행과정에 직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었다.”며, “서울시는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를 통해 외국인이 주도해서 정책을 만들고,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서 서울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