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일자리 문제 특별한 관심 갖고 고용 창출 앞장서달라 당부…정부와 함께 경제활력 만들자"
문대통령 "일자리 문제 특별한 관심 갖고 고용 창출 앞장서달라 당부…정부와 함께 경제활력 만들자"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1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중견기업 초청 대화서 당부…"고용·투자는 국가경제·민생에 기여하는 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5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5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대기업 총수와 중견기업인 등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가진 자리에서 "고용과 투자는 기업의 성장과 미래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이며 동시에 국가 경제와 민생에 기여하는 길"이라며 "지금까지 잘해오셨지만, 앞으로도 일자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고용 창출에 앞장서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좋은 일자리 만들기는 우리 경제의 최대 당면 현안"이라며 "300인 이상 기업은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좋은 일자리다. 30대 대기업 그룹은 지난 5년간 고용을 꾸준히 늘려왔고, 300인 이상 기업은 작년에 고용을 5만여명 늘려서 전체 고용 증가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리나라 설비투자의 약 85%를 차지하는데 주요기업이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을 위해 꾸준히 투자를 해주셨지만, 작년 2분기부터 전체 설비투자가 감소세로 전환한 아쉬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올해 정부의 목표"라며 "여러 기업이 올해부터 대규모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아는데, 정부 전담 지원반을 가동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돕겠다.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업 발굴과 투자에 더욱 힘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를 맞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정부에 바라는 말씀을 듣고자 모셨는데, 올해에도 모든 기업이 발전하면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며 이어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대폭 확대해주신 것에 대해서도 각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기업뿐 아니라 협력업체들까지 전체 생태계가 함께 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협력업체에 대한 개발이익 조기 지급, 상생결제 확대, 자금지원, 원천기술과 인력지원, 환경문제에 함께 책임지는 모습은 대기업에 국민과 중소기업이 신뢰를 가질 좋은 계기"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작년 상생결제의 첫 100조원 돌파는 공정한 성과 배분의 희망적인 사례가 될 것이며 사내벤처 육성과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은 제조업 혁신과 신기술·신제품 개발 등 혁신성장을 위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상생 협력이 시혜적 조치가 아니라 기업의 생존과 발전전략이라는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정부도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고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래 성장동력을 위해 신산업·신기술·신제품에 더 많은 투자를 바라마지 않는다"며 "혁신은 기업 도약을 위한 발판이고 우리 경제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꾸기 위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로 나아가는 데 대기업·중견기업이 주역이 되길 기대하며 정부도 여러분의 혁신 노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0조원이 넘는 올해 연구·개발 예산을 통해 기술개발·인력양성·첨단기술의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돕겠다. 이런 노력으로 수소경제, 미래자동차, 바이오산업, 에너지신산업, 비메모리반도체, 5G 기반 산업, 혁신 부품과 소재장비 등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커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가 시행되면 신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혁신도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며 "이미 십여 건의 신사업이 신청·준비 중이고, 정부는 신기술·신사업의 시장 출시와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세계 경제 둔화와 함께 우리 경제도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지만, 정부·기업·노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얼마든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중견기업이 한국 경제의 큰 흐름과 전환을 이끌어 왔고, 새로운 산업과 시장 개척에 여러분이 앞장서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정부는 올해 여러분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현장 어려움의 신속한 해소에 힘쓰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를 맞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정부에 바라는 말씀을 듣고자 모셨는데, 올해에도 모든 기업이 발전하면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