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폭행, 대부분 어두운 곳에서 벌어져 항거 못했다”…수면 아래의 일이 드러나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폭행, 대부분 어두운 곳에서 벌어져 항거 못했다”…수면 아래의 일이 드러나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1.13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 캡처
보도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심석희 성폭행 피해 소식이 알려진 후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가 합의했던 피해 선수 3명 가운데 2명이 합의를 취하해 향후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재범 전 코치가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된 사실을 확인하고 마음을 바꾼 것. 

다른 쇼트트랙 선수들은 심 선수의 성폭행 피해에 대해 “우리도 놀랐다. 성폭행까지는 몰랐다”며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또 선수 부모들은 “가슴이 아프다”며 할 말을 잃었다. 쇼트트랙 대표팀을 지휘했던 전직 코치는 “이 같은 일은 예전에도 있었다”며 “그동안 수면 아래에 가라 앉아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심석희는 조재범으로부터 유년 시절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심 선수는 “그동안 조 코치와 마주쳐야 한다는 두려움 때문에 법정에 서지 못했지만,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생각해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또 그녀의 법정 대리인은 이 모든 것이 극히 일부일 뿐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심석희 선수의 법정 대리인은 “폭행은 대부분 은밀하고 어두운 곳에서 벌어져 항거할 수 없는 분위기였고, 휴대폰까지 검사했던 터라 외부에 발설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