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새해 국정운영 방향 발표
문대통령,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새해 국정운영 방향 발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1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본관서 회견문 발표 뒤 영빈관서 문답…대통령이 질문자 지명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1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1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새해 국정 운영 방향을 발표한다.

문 대통령이 TV로 생중계되는 공식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2017년 8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포함해 이번이 세 번째다. 회견은 100분간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1층에서 20분간 기자회견문을 먼저 발표한 뒤 10시 25분부터 영빈관에서 일문일답을 포함한 기자회견을 한다.

기자들과의 문답은 지난해 기자회견과 마찬가지로 질문을 원하는 기자가 손을 들면 문 대통령이 그중에서 지명하는 방식이며,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외교안보·경제·정치사회 등 세 분야에 걸쳐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민생경제 대책을 비롯해 경제 분야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와 함께 올해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진전을 이루겠다는 뜻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회견장에는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내·외신 기자 200여석 규모의 자리가 부채꼴 모양으로 마련된다.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3실장과 수석비서관들도 배석한다. 이들은 작년과 달리 별도의 참모진 구역에 앉지 않고 기자들 사이 곳곳에 자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