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악플러 용서할 생각 없다…끝까지 모두 법적 조치 할 것"
양예원 "악플러 용서할 생각 없다…끝까지 모두 법적 조치 할 것"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0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고 이후 눈물 흘리며 소회 밝혀…"재판 결과 위로가 된다"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6)의 선고공판이 열린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6)의 선고공판이 열린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는 유튜버 양예원씨의 사진을 유포하고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 모(46) 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양 씨는 관련 사건에 대한 법원의 선고가 내려진 9일 "악플러들 하나하나 다 법적 조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법정에 나온 양씨는 선고 직후 취재진과 만나 눈물을 흘리며 "참을 수 없고 너무나도 괴롭게 했던 그 사람들을 용서할 생각이 하나도 없다. 단 하나도 안 빼놓고 악플러들을 법적 조치할 것이고, 다시는 안 물러서겠다. 인생을 다 바쳐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악플러 고소에 대해서는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앞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모든 악플을 보고도 못 본 체 지나갈 수밖에 없었다"며 "이번 재판 결과가 제가 잃어버린 삶들을 되돌려 줄 수는 없겠지만, 솔직한 마음으로 조금 위로가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여기서 끝은 아니다"라며 "저를 몰아세우는 사람들과 맞서 싸워야 할 것이고, 여전히 지워지지 않는 제 사진들과 평생을 살아가야 한다. 그렇지만 내 삶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 용기 내서 잘 살겠다"고 말했다.

양씨는 "비슷한 성범죄에 노출돼서 지금도 너무나 괴로워하고 숨어지내는 분들께 한마디 전해드리고 싶다. 안 숨으셔도 된다. 잘못한 거 없다" 면서 "제 인생을 다 바쳐서 응원하겠다. 세상에 나와도 되고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 용기 내고 행복해도 된다"고 이야기했다.

피고에게 징역 2년6개월이 선고된 데 대해서는 "징역 몇 년에 큰 의의를 두고 있지 않다"며 "피고인 측에서 계속 부인했던 강제추행을 재판부가 인정해줬다는 것만으로 많은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양씨 측 변호인은 "민사상 청구는 다음에 다 할 것"이라며 "악플러 대응도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4년 구형한 것이 아쉬웠다"며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다. 재판부가 기존의 양형 기준을 고려했을 것이다. 다만 피해자는 흡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씨 측 변호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각종 포털과 커뮤니티, SNS 등에서 (양씨를 향한) 악플이 수만 개에 달하고, 지금도 많은 분들이 악플 사례들을 수집해 제보하고 있다"며 "이들 중 신상 특정이 가능한 경우를 추려 1월 말부터 실제 고소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변호인은 또 올해 상반기 최씨를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