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가장 시급한 현안은 일자리,…중기·벤처가 힘내줘야"
문대통령 "가장 시급한 현안은 일자리,…중기·벤처가 힘내줘야"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0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인 초청…"대·중소기업 상생해야 포용적 성장"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중소ㆍ벤처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중소ㆍ벤처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중소·벤처 기업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가장 시급한 현안이 일자리이고, 전체 고용의 80%의 이상을 차지하는 중소기업이 힘을 내야 한다"며 "가치를 창조하는 선도형 경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기술·신산업을 육성해야 하는데 혁신 창업과 혁신적 중소기업이 그 주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는 중소기업, 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이 희망을 가지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주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 중소·벤처 기업이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사람 중심 경제의 주역"이라며 "함께 잘 사는 포용적 성장 역시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같이 가야 하고 중소기업·대기업 상생이 이뤄져야 가능하다. 정부는 새로운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벤처 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부당 납품단가 인하 등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고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실패하더라도 재기할 수 있는 제도도 만들었다"면서 "그 결과 지난해 신설 법인 수가 역대 최대로 10만개를 돌파했고 벤처 투자액도 3조4천억원에 이르렀다. 벤처 투자비 회수액도 전년 대비 60%나 증가했고 매출 1천억원이 넘는 벤처기업 수가 600개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혁신 창업과 강한 중소기업이 하나둘 늘면 우리 경제가 활력을 찾고 경제 체력도 튼튼해질 것으로 믿는다"며 "올해에는 여러분이 더욱 크게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와 신제품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설 좋은 기회다. 올해 더 많은 투자와 사업 기회를 발굴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중소·벤처 기업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미래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며 "정부는 여러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자금·개발·마케팅·인력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은 또 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정부 정책에 대해 중소기업을 경영하고 창업한 여러분의 생생한 의견을 듣는 자리로, 발언자를 정하지 않았고 순서도 없다. 누구나 자유롭게 발언해주시면 관련 부처 장관이 답변하도록 하겠다"며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도 좋고, 중소기업과 벤처 창업의 활력을 높일 건설적인 제안도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새해 들어 제일 먼저 중소·벤처 기업인들을 청와대로 모셨는데, 이어 대기업·자영업자·소상공인·노동계 등 다양한 경제 주체들을 차례로 만날 예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비공개 토론에 참여한 뒤 마무리 발언에서 "우리는 전통적인 제조업 강국이다. 독일, 중국, 일본 등 제조업 강국이라고 생각하는 나라들보다 국내총생산(GDP)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 높다"며 "그래서 제조업을 살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전통적 제조업, 우리가 원래 잘했던 제조업을 혁신해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 스마트 공장 등을 통해 제조업 르네상스를 이룩해야 한다"며 "2022년까지 적어도 10인 이상 중소기업 가운데 50%는 스마트 공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정부의 야심 찬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벤처기업에 마케팅·금융 등 모든 부분을 더 전폭적으로 지원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벤처 창업(지원)이 악용 우려가 있을 정도로 풍성해진 면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많은 분이 정보를 많이 접하지 못하고 있다. 정책 홍보에 노력을 기울여 달라"라고 당부했다. 

비공개 토론에서는 스마트 공장 지원확대·경쟁력 제고, 원자력발전 중 비발전 분야·원전안전기술 등에 대한 정책 토론을 벌였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100분간 열띤 토론을 벌였다. 미처 의견을 내지 못한 기업인들은 서면으로 질의를 하면 정부가 답변하기로 하고 행사를 종료했다"고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