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직원,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국가정보원 직원,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07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경기 용인서부경찰서 제공]
[경기 용인서부경찰서 제공]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 A(43) 씨가 이날 오후 1시 25분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보정동의 한 주택가 공터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발견했다.

앞서 A 씨의 가족은 이날 새벽 4시 38분께 "집에 있던 A 씨가 사라졌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A 씨 자택 주변 공터에서 숨져있는 그를 찾았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A 씨의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