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일정 없는 문대통령, 靑참모진 개편 몰두 관측…집권 3년차 분위기 쇄신 고려
이틀째 일정 없는 문대통령, 靑참모진 개편 몰두 관측…집권 3년차 분위기 쇄신 고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1.0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정체제' 구축해 성과 내기에 주력할 것이란 분석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틀째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일각에서 차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 문제에 매달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늦어도 설 연휴 전에는 인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다음 주 인사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인적 개편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당장 임종석 비서실장의 후임으로는 노영민 주중대사가 가장 유력하게 검토되는 가운데 조윤제 주미대사 등도 복수의 후보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3인. 왼쪽부터 노영민 주중대사, 조윤제 주미대사,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3인. 왼쪽부터 노영민 주중대사, 조윤제 주미대사,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대사가 유력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나 복수의 후보 검증이 끝나야 내정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그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에는 강기정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후임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의 기용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승진 인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여권이 아닌 외부 인사를 등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일부에서 나온다.

후임 비서실장으로 가장 유력하다는 평가를 받는 노 대사는 2012년 문 대통령이 대선을 치를 당시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정무수석 임명이 유력해 보이는 강 전 의원 역시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를 지낼 때 비문(非文) 진영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인사를 서두르는 것은 집권 3년 차를 맞는 청와대와 정부의 국정 전열을 조기에 정비하겠다는 차원이라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고용 지표 등 일부 경제실적 부진에, 특별감찰반원이던 김태우 수사관의 민간인 사찰 의혹 제기 등이 겹쳐 국정 지지도가 하락하자 분위기 쇄신의 계기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자신과 손발이 잘 맞는 인사들로 새롭게 참모진을 꾸려 국정에 힘을 불어넣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