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수비수 김형진·홍길동과 재계약
FC안양, 수비수 김형진·홍길동과 재계약
  • 박성준 기자
  • 승인 2019.01.0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진(좌), 홍길동(우)
FC안양이 김현진(좌), 홍길동(우)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업코리아=박성준 기자]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멀티플레이어 김형진, 수비수 홍길동과 재계약을 맺었다.

지난 2016년 대전시티즌에서 데뷔해 2017년 FC안양에 합류한 김형진은 높은 제공권과 탁월한 위치선정이 큰 장점이다. 17시즌 리그에서 10경기에 출장하며 예열을 마쳤으며, 18시즌에는 총 23경기에 나서며 팀의 확고한 주전으로 자리 잡았다. K리그 통산 기록은 총 49경기 출전이다.

중앙 수비수가 본 포지션이지만 연계 플레이에 능해 수비형 미드필더는 물론 최전방 스트라이커로도 좋은 면모를 보였다. 지난 6월 30일 안산그리너스FC와의 경기에서는 최전방 공격수를, 지난 7월 8일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는 중앙 미드필더를 소화하며 당시 팀의 2연승에 큰 보탬이 됐다. 185cm, 72kg의 좋은 체격 조건과 빠른 발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이 가능한 멀티 자원으로 성장했다.

김 선수는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하고 내년엔 올해보다 더 많은 경기력과 더 좋은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며, "항상 조건 없이 끊임없이 선수들을 응원해주시는 FC안양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한편, 수비수 홍길동은 중동고-청주대를 거쳐 지난 시즌 FC안양에 신인으로 합류했다. 아직 K리그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지만, 지난 시즌 FA컵 2경기를 통해 안양종합운동장에 선을 보였다. 지난해에 데뷔한 신인급 선수이기 때문에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수비 자원이다.

홍 선수는 "지난해에 리그 데뷔전을 못한 게 너무나도 아쉽다"며, "다가오는 시즌에는 팀에 더 녹아들고 더 노력해서 많이 출전해 좋은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형열 감독 체제로 전환한 FC안양은 오는 1월 7일(월) 제주도로 2019시즌을 위한 1차 전지훈련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