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신년인사회, 민생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최선!
더불어민주당 신년인사회, 민생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최선!
  • 김시온기자
  • 승인 2019.01.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반도에 비핵화와 평화 체제가 굳건히 자리 잡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더불어민주당 제48차 최고위원회의를 31일 당대표회의실에서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제48차 최고위원회의를 31일 당대표회의실에서 가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일(화) 오전 7시 40분에 중앙당사 2층 대강당에서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이날 주요 발언은 다음과 같다.

■ 이해찬 당대표

기해년 새해가 밝았다. 2019년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정말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해다. 우리가 정부를 수립한지 꼭 100주년이 되었다. 올해를 맞이해서 여기 쓰여 있는 것처럼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해이기도 하다.

지난해에는 남북정상회담이 세 차례 열렸고, 북미정상회담도 열렸고, 남북 간의 70년 분단 체제가 평화 공존 체제로 전환되는 중요한 역사적인 한 획을 그었다. 남북정상회담이 올해 일찍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반도에 비핵화와 평화 체제가 굳건히 자리 잡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재작년에는 정권 교체를 했고, 작년에는 지방선거에서 우리 민주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명실공히 지역당이 아닌 전국정당을 만들어 내었다. 이를 기반으로 내년 총선에서 크게 압승하는 정치적 성과를 올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올해 모든 당원들이 일심해 잘 준비해서 내년 총선에서 크게 이기는 것이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정착시키는데 아주 중요한 역사적 과업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렇게 해야 2022년에 정권을 재창출해서 더불어민주당이 진정 이 나라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로서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 준비를 올해 잘 해서 역사적 과업을 잘 이끌어 내는 것이 오늘 이 단배식의 의미라고 생각한다.

경제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경제라는 것이 금방 좋아질 수는 없지만 정성을 다해 꾸준히 노력하면 튼튼한 기초를 기반으로 해서 잘 끌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수출 6천억불을 달성했다. 국민소득도 3만불을 달성했다. 전 세계에서 인구 5천만명이 넘으면서 3만불 소득을 이룬 나라가 그리 많지 않다. 이런 중요한 성과가 우리에게 있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우리 민생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도록 당이 노력하겠다.

오늘 여기 오신 선배, 동지들을 모시고 우리당이 한반도의 주인이라는 마음으로 올 한 해를 힘차게, 역동성 있게 시작하도록 하겠다. 고맙다.

■ 홍영표 원내대표

새해 새아침이다. 황금돼지의 해에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 정말 숨 가쁘게 달려왔던 2018년이 지나가고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과 희망의 한 해가 밝아왔다.

우리는 사회적 양극화를 해결해야 한다는 시대적인 소명을 가지고 포용국가를 만들겠다고 국민들에게 약속했다. 저는 이 포용국가 만이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인 양극화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나라로 나아가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올해는 포용국가 속에서 어렵고 힘든 사람들이 새로운 희망을 갖고, 한국 경제가 혁신을 통해서 재도약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 올해는 많은 열매가 맺는 한 해가 되리라 생각한다. 이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는 뒤로 돌아갈 수 없는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올해는 한반도에서 구체적인 결실이 맺어지고, 그것을 토대로 해서 우리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맞바람을 향해 돛을 펼친다는 뜻의 역풍장범(逆風張帆)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 앞에는 앞으로도 많은 시련과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우리당은 이해찬 대표님을 중심으로 더욱 하나가 되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함께 나아가고, 더욱 단결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뜻과 지혜를 모았으면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