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 개최
제3회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 개최
  •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5.1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카카오-CJ E&M-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동 주관,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전 3회 연속 개최

[업코리아=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오늘 CJ E&M(대표 김성수),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이희재)과 공동 주관하는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은 해를 거듭할수록 다수의 작가와 성공작을 배출하며 참여의 열기를 더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모전 수상작 가운데 총 5건의 영상 판권이 판매됐으며, 많은 네티즌의 사랑을 받은 웹툰 ‘그놈은 여고생’과 ‘홍도’는 중국 주요 만화 사이트인 QQ와 U17에 연재를 시작,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외에도 기존 공모전 본선 진출작 가운데 16편이 다음 만화속세상에서 인기리에 연재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더 많은 웹툰 작가들이 공모전에서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참여의 폭을 넓혔다. 연재 경험이 없는 순수 아마추어 작가는 물론, 1년 미만의 타매체 연재 경험이 있거나 3권 이하의 단행본을 출판한 신인급 작가까지 참가 자격을 확대했다. 7월 7일부터 13일까지 참가를 희망하는 작가는 작품 기획서와 1화 완성 원고, 캐릭터 디자인을 접수 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 수상작은 예선, 본선, 최종의 세 차례 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예선에 진출한 20명의 작가에게는 각 200만원의 작품개발비가 지급되며, 본선 통과자 8명에게는 300만원의 작품개발비와 함께 ‘CJ E&M Creator’s Camp’의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CJ E&M Creator’s Camp’는 본선 심사 후 2개월 간 진행되는 작가 육성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는 업계 관계자, 기획자 등 콘텐츠 전문가로부터 작품에 대한 개발과 프로듀싱을 받을 수 있다.

본선에 오른 작품 가운데 5편이 공모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되며, 수상 작가에게는 최대 1천만원의 상금과, 편리한 웹툰 작업을 돕는 와콤의 최신형 신티크, 다음 만화속세상의 정식 연재의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CJ E&M은 최종 수상작 중 1~2작품의 영상화 판권을 구입해 영화, 드라마 등 2차 영상 콘텐츠로의 확장을 추진하게 된다.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이 진행되는 전 과정에서 다음카카오와 CJ E&M은 참가자들의 안정적인 창작 환경 조성을 위해 작품 개발비, 프로듀싱 교육 등 체계적인 실력 향상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박정서 다음 웹툰 서비스 총괄은 “다음 온라인 만화대전을 통해 웹툰 작가를 희망하는 많은 이들이 자신의 기량을 맘껏 펼치고 데뷔의 꿈을 이룰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재능과 실력을 두루 갖춘 신인 웹툰 작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건전한 콘텐츠 창작 및 유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역량 있는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2006년부터 만화 공모전을 진행해온 다음카카오는, 유수의 작품들이 웹툰 콘텐츠를 넘어 2차 영상물로 재생산될 수 있도록 2013년부터 CJ E&M,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함께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으로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다음 만화속세상 또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